Menu

两班传 - 朴趾源(中韩对照)

会员
 양반이란, 사족(士族)들을 높여서 부르는 말이다.

정선군(旌善郡)에 한 양반이 살았다. 이 양반은 어질고 글읽기를 좋아하여 매양 군수가 새로 부임하면 으레 몸소 그 집을 찾아와서 인사를 드렸다. 그런데 이 양반은 집이 가난하여 해마다 고을의 환자를 타다 먹은 것이 쌓여서 천 석에 이르렀다. 강원도 감사(監使)가 군읍(郡邑)을 순시하다가 정선에 들러 환곡(還穀)의 장부를 열람하고 대노해서,

"어떤 놈의 양반이 이처럼 군량(軍糧)을 축냈단 말이냐?"

하고, 곧 명해서 그 양반을 잡아 가두게 했다. 군수는 그 양반이 가난해서 갚을 힘이 없는 것을 딱하게 여기고 차마 가두지 못했지만 무슨 도리가 없었다.

양반 역시 밤낮 울기만 하고 해결할 방도를 차리지 못했다. 그 부인이 역정을 냈다.

"당신은 평생 글읽기만 좋아하더니 고을의 환곡을 갚는 데는 아무런 도움이 안 되는군요. 쯧쯧 양반, 양반이란 한 푼어치도 안 되는 걸."

그 마을에 사는 한 부자가 가족들과 의논하기를,

" 양반은 아무리 가난해도 늘 존귀하게 대접받고 나는 아무리 부자라도 항상 비천(卑賤)하지 않느냐. 말도 못하고, 양반만 보면 굽신굽신 두려워해야 하고, 엉금엉금 가서 정하배(庭下拜)를 하는데, 코를 땅에 대고 무릎으로 기는 등 우리는 노상 이런 수모를 받는단 말이다. 이제 동네 양반이 가난해서 타먹은 환자를 갚지 못하고 시방 아주 난처한 판이니 그 형편이 도저히 양반을 지키지 못할 것이다. 내가 장차 그의 양반을 사서 가져보겠다."

부자는 곧 양반을 찾아가 보고 자기가 대신 환자를 갚아 주겠다고 청했다. 양반은 크게 기뻐하며 승낙했다. 그래서 부자는 즉시 곡식을 관가에 실어가서 양반의 환자를 갚았다.

군 수는 양반이 환곡을 모두 갚은 것을 놀랍게 생각했다. 군수가 몸소 찾아가서 양반을 위로하고, 또 환자를 갚게 된 사정을 물어보려고 했다. 그런데 뜻밖에 양반이 벙거지를 쓰고 짧은 잠방이를 입고 길에 엎드려 '소인'이라고 자칭하며 감히 쳐다보지도 못하고 있지 않는가. 군수가 깜짝 놀라 내려가서 부축하고,

"귀하는 어찌 이다지 스스로 낮추어 욕되게 하시는가요?"

하고 말했다. 양반은 더욱 황공해서 머리를 땅에 조아리고 엎드려 아뢴다.

"황송하오이다. 소인이 감히 욕됨을 자청하는 것이 아니오라, 이미 제 양반을 팔아서 환곡을 갚았읍지요. 동리의 부자 사람이 양반이올습니다. 소인이 이제 다시 어떻게 전의 양반을 모칭(冒稱)해서 양반 행세를 하겠습니까?"

군수는 감탄해서 말했다.

" 군자로구나 부자여! 양반이로구나 부자여! 부자이면서도 인색하지 않으니 의로운 일이요, 남의 어려움을 도와주니 어진 일이요, 비천한 것을 싫어하고 존귀한 것을 사모하니 지혜로운 일이다. 이야말로 진짜 양반이로구나. 그러나 사사로 팔고 사고서 증서를 해 두지 않으면 송사(訟事)의 꼬투리가 될 수 있다. 내가 너와 약속을 해서 군민(郡民)으로 증인을 삼고 증서를 만들어 미덥게 하되 본관이 마땅히 거기에 서명할 것이다."

그리고 군수는 관부(官府)로 돌아가서 고을 안에 사족(士族) 및 농공상(農工商)들을 모두 불러 관정(官庭)에 모았다. 부자는 향소(鄕所)의 오른쪽에 서고, 양반은 공형(公兄)의 아래에 섰다.

그리고 증서를 만들었다.

건륭(乾隆) 10년 9월 일

위에 명문(明文)은 양반을 팔아서 환곡을 갚은 것으로 그 값은 천 석이다.

오 직 이 양반은 여러 가지로 일컬어지나니, 글을 읽으면 가리켜 사(士)라 하고, 정치에 나아가면 대부(大夫)가 되고, 덕이 있으면 군자(君子)이다. 무반(武班)은 서쪽에 늘어서고 문반(文班)은 동쪽에 늘어서는데, 이것이 '양반'이니 너 좋을 대로 따를 것이다.

야 비한 일을 딱 끊고 옛을 본받고 뜻을 고상하게 할 것이며, 늘 오경(五更)만 되면 일어나 황(黃)에다 불을 당겨 등잔을 켜고 눈은 가만히 코끝을 보고 발꿈치를 궁둥이에 모으고 앉아 동래박의(東萊博義)를 얼음 위에 박 밀듯 왼다. 주림을 참고 추위를 견뎌 입으로 설궁(說窮)을 하지 아니하되, 고치·탄뇌(叩齒彈腦)를 하며 입안에서 침을 가늘게 내뿜어 연진(嚥津)을 한다. 소매자락으로 모자를 쓸어서 먼지를 털어 물결 무늬가 생겨나게 하고, 세수할 때 주먹을 비비지 말고, 양치질해서 입내를 내지 말고, 소리를 길게 뽑아서 여종을 부르며, 걸음을 느릿느릿 옮겨 신발을 땅에 끄은다. 그리고 고문진보(古文眞寶), 당시품휘(唐詩品彙)를 깨알같이 베껴 쓰되 한 줄에 백 자를 쓰며, 손에 돈을 만지지 말고, 쌀값을 묻지 말고, 더워도 버선을 벗지 말고, 밥을 먹을 때 맨상투로 밥상에 앉지 말고, 국을 먼저 훌쩍 훌쩍 떠먹지 말고, 무엇을 후루루 마시지 말고, 젓가락으로 방아를 찧지 말고, 생파를 먹지 말고, 막걸리를 들이켠 다음 수염을 쭈욱 빨지 말고, 담배를 피울 때 볼에 우물이 파이게 하지 말고, 화난다고 처를 두들기지 말고, 성내서 그릇을 내던지지 말고, 아이들에게 주먹질을 말고, 노복(奴僕)들을 야단쳐 죽이지 말고, 마소를 꾸짖되 그 판 주인까지 욕하지 말고, 아파도 무당을 부르지 말고, 제사 지낼 때 중을 청해다 재(齋)를 드리지 말고, 추워도 화로에 불을 쬐지 말고, 말할 때 이 사이로 침을 흘리지 말고, 소 잡는 일을 말고, 돈을 가지고 놀음을 말 것이다. 이와 같은 모든 품행이 양반에 어긋남이 있으면, 이 증서를 가지고 관(官)에 나와 변정할 것이다.

성주(城主) 정선군수(旌善郡守) 화압(花押). 좌수(座首) 별감(別監) 증서(證書)

이에 통인(通引)이 탁탁 인(印)을 찍어 그 소리가 엄고(嚴鼓) 소리와 마주치매 북두성(北斗星)이 종으로, 삼성(參星)이 횡으로 찍혀졌다.

부자는 호장(戶長)이 증서를 읽는 것을 쭉 듣고 한참 머엉하니 있다가 말했다.

"양반이라는 게 이것뿐입니까? 나는 양반이 신선같다고 들었는데 정말 이렇다면 너무 재미가 없는 걸요. 원하옵건대 무어 이익이 있도록 문서를 바꾸어 주옵소서."

그래서 문서를 다시 작성했다.

" 하늘이 민(民)을 낳을 때 민을 넷으로 구분했다. 사민(四民) 가운데 가장 높은 것이 사(士)이니 이것이 곧 양반이다. 양반의 이익은 막대하니 농사도 안 짓고 장사도 않고 약간 문사(文史)를 섭렵해 가지고 크게는 문과(文科) 급제요, 작게는 진사(進士)가 되는 것이다. 문과의 홍패(紅牌)는 길이 2자 남짓한 것이지만 백물이 구비되어 있어 그야말로 돈자루인 것이다. 진사가 나이 서른에 처음 관직에 나가더라도 오히려 이름 있는 음관(蔭官)이 되고, 잘 되면 남행(南行)으로 큰 고을을 맡게 되어, 귀밑이 일산(日傘)의 바람에 희어지고, 배가 요령 소리에 커지며, 방에는 기생이 귀고리로 치장하고, 뜰에 곡식으로 학(鶴)을 기른다. 궁한 양반이 시골에 묻혀 있어도 무단(武斷)을 하여 이웃의 소를 끌어다 먼저 자기 땅을 갈고 마을의 일꾼을 잡아다 자기 논의 김을 맨들 누가 감히 나를 괄시하랴. 너희들 코에 잿물을 들이붓고 머리 끄덩을 희희 돌리고 수염을 낚아채더라도 누구 감히 원망하지 못할 것이다."

부자는 증서를 중지시키고 혀를 내두르며

"그만 두시오, 그만 두어. 맹랑하구먼. 나를 장차 도둑놈으로 만들 작정인가."

하고 머리를 흔들고 가버렸다.

부자는 평생 다시 양반 말을 입에 올리지 않았다 한다.

<연암집(然巖集)>
两班是抬举士族的说法。

旌善郡住着一位两班。 这位两班善良而且爱读书,每次有新的郡守到任就会亲自拜访道贺。 但这位两班家境贫寒,所以每年都从官府领取还子(官府借给百姓的粮食)维持生计,年复一年,累计的还子

居然达到了一千旦。 江原道的监使巡视郡邑的时候在旌善查看还穀的帐本后大怒道:

“什么样的两班居然吃掉了这么多军粮?”

并下令把那个两班抓起来。郡守知道两班因为太穷而无力偿还粮食的尴尬处境所以不忍抓他,但也没别的办法。

那位两班也是没日没夜地以泪洗面但始终没找到解决方法。 他的夫人也很不满地说:

“你一生都喜欢读书,但这对偿还官府的粮食却没有任何帮助呀。瞧瞧,两班还不值一分钱。”

住在同村的一位富翁听到这个消息后和家人商讨:

“两 班再穷也受人尊敬,但我再富有也是身份卑贱。 我见到两班话都不敢说,而且唯唯诺诺,还得恭敬地过去行庭下拜,这时候鼻子要贴地面、用膝盖在地上爬。 我们总是受到这样的羞辱。 现在村子里的两班因为无法还清还子所以不知所措,恐怕无法保住两班身份。 我打算买下他的两班身份。”

富翁直接去找那个两班提出自己可以替他还粮食。 两班大喜并答应。 因此, 富翁就马上搬了粮食到官府还清了两班的还子。

郡守对于两班还粮一事极为震惊。 郡守打算亲自去找两班并安慰他,同时打听还粮经过。令郡守惊讶的是出来迎接的两班头戴草帽,身穿短裤并爬在地上自称“小人”而且都不敢抬头看郡守。 郡守大惊,扶起对方问道:

“阁下为何这样贬低自己呢?”

两班闻听此言更是惶恐,连忙磕了几个头后答:

“并非小人胆敢自取其辱,而是已经卖了我的两班后还了粮食。住在同村的富翁才是两班。 小人怎敢冒称两班并像两班那样行事呢?”

郡守感慨道:

“富翁乃真君子也。 虽然是富翁但不吝啬,这是义举;帮了别人的忙,这是善举;厌恶卑贱、崇尚尊贵,这是智慧。 这才是真正的两班! 但如果私自买卖后没有留下证书,有可能成为日后诉讼的隐患。 我答应你以郡民为证人写证书使之有信服力,本官也会在那上面签名。”

郡守回到官府后就召集了郡内所有士族及农工商并令他们聚集在官府的庭院。 富翁站在乡所的右边, 两班站在公兄的下面。

接着就写了证书如下:

“乾隆10年9月

此上的明文是卖两班还清还子,其价格为一千旦。

两班是多种身份,如果是读书则称为士,如果进入政坛则成为大夫,如果有德则称为君子。 武班站在西边,文班站在东边,这就是两班,你们可以根据自己的意愿选择。

(成为两班后)下贱的行为应完全中止,并延续先人的意志使自己高尚;
应 经常在五更起床点灯后用眼睛默默地盯着鼻尖,坐的时候脚后跟收紧到屁股并将东来博義倒背如流。 克服饥饿和寒冷,不能用嘴喊穷;叩齒彈腦并始终轻轻地咽下唾沫。 不能用袖子擦帽子上的灰尘并使之产生水纹般的纹理, 洗脸的时候不能握拳摩擦,经常漱口防止口臭,呼喊女佣的调子要长一些,走路的步子要慢悠悠、使鞋拖地。 而且要用芝麻大的字抄写古文真宝和唐诗品彙、每行写100字; 不能用手摸钱,不能问米价,热的时候也不能脱鞋,吃饭的时候不要脱帽,喝汤的时候不要一大口一大口地喝, 不管是什么也不要呼噜一下喝下去, 不要用筷子敲桌子,不要吃生葱,喝濁酒后不要去吸胡子(上的酒),抽烟的时候腮帮子不要凹进去,生气的时候不要打老婆,生气了也不要摔盘子, 不要打孩子, 不要和奴仆们大动干戈。牛马可以骂、但不要连卖牛马的主人也一起骂,病了也不能请跳神,葬礼的时候也不要请和尚, 冷了也不要靠近火炉,说话到时候不要流口水, 不要做杀牛的工作,不要赌博。 如果作为两班同以
上的品行向左,官员会以此证书出面辩证。

城主 旌善郡守 花押 座首 別監 證書”

在这张证书上 通引用印章盖章的声音和嚴鼓的声音遥相呼应,北斗星为纵、参星为横。

富翁听了户长读证书的过程后愣了一会后说道:

“两班就这些呀?我听说做两班像做神仙,但如果是这样也太没劲了。恳请将文书改为多少对我有利。”

因此, 文书又重新写成如下:

“ 上天创造民(众)的时候分为四种。 四民中最高的是士, 这就是两班。 两班的利益巨大, 不用做农活,也不用做生意。略读文史、大则文科及第,小则成为进士。文科的红牌是长约2尺,但具备百物,真可谓是钱袋子。 进士即便30岁时第一次当官也能成为有名的蔭官, 如果做得好还可以南行并负责大郡。 因此耳下会被日伞的风吹白,肚子在摇铃的声音中变大。 房里的妓女带着耳坠服侍,田里的粮食可以养鹤。 即便乡下穷酸的两班也可以随便牵走邻居家的牛先耕自家的田,还能抓来村子里的人为自家的田干活。 如果有人胆敢轻视两班,向他们的鼻孔里灌掺了灰的水,抓住头发猛转或抓起胡须也没人敢怨恨。”

富翁急忙喊停并感叹道:

“算了, 算了。想把我变成贼吗?” 并摇着头走掉了。

此后,富翁一辈子也没有再提两班。

官方微信:韩语学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