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꽃(花) - 김춘수

会员
民意调查显示,金春洙的这首诗被认为是韩国人最喜欢的诗No3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香氣)에 알맞은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눈짓이 되고 싶다.

김춘수(金春洙, 1922년 11월 25일 ~ 2004년 11월 29일)는 대한민국의 시인으로, 1922년 경상남도 통영에서 태어났다. 21세기의 한국 시인들을 이끈 인물 중 하나이다.

1940년 - 1943년까지 니혼 대학교에서 공부를 했다. 이 때에 그는 일본 제국에게 대항해야 한다는 주장 때문에 퇴학당하교 교도소에 7달동안 수감되었다. 석방된 후 귀국한 김춘수는 고등학교와 중학교 교사로 일했다. 1946년에 시 <애가>를 발표하면서 공식적으로 시를 발표하기 시작했고, 1965년에 경북대학교 학부에 가입했다. 1978년에는 영남대학교 문학부 학장으로 지냈다.

광복 후 종래의 서정적인 바탕 위에 주지적인 시풍을 이루는 데 힘썼다. 한국 시인협회상, 자유문학상 등을 수상하였다. 시집으로 <구름과 장미> <부다페스트에서의 소녀의 죽음> 등이 있다.

1981년에는 국회의원으로 당선되었다.
官方微信:韩语学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