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孔方傳 - 林椿

会员
공방(孔方)의 자(字)는 관지(貫之)다. 공방이란 구멍이 모가 나게 뚫린 돈, 관지는 돈의 꿰미를 뜻한다. 그의 조상은 일찍이 수양산 속에 숨어 살면서 아직 한 번도 세상에 나와서 쓰여진 일이 없었다.
 그는 처음 황제(黃帝) 시절에 조금 조정에 쓰였으나 워낙 성질이 굳세어 원래 세상일에는 그다지 세련되지 못했다. 어느 날 황제가 상공(相工)을 불러 그를 보았다. 상공은 한참 들여다 보고 나서 말한다.
  "이는 산야(山野)의 성질을 가져서 쓸 만한 것이 못 됩니다. 그러하오나 폐하께서 만일 만물을 조화하는 풀무나 망치를 써서 그 때를 긁어 빛이 나게 한다면, 그 본래의 바탕이 차차 드러나게 될 것입니다. 원래 왕자(王者)란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올바른 그릇이 되게 해야 하는 것입니다. 원컨대 폐하께서는 이 사람을 저 쓸모 없는 완고한 구리쇠와 함께 내버리지 마시옵소서." 이리하여 공방은 차츰 그 이름이 세상에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 뒤에 일시 난리를 피하여 강가에 있는 숯 굽는 거리로 옮겨져서 거기에서 오래 살게 되었다. 그의 아버지 천(泉)은 주나라의 대재(大宰)로서 나라의 세금에 관한 일을 맡아 처리하고 있었다. 천(泉)이란 화천(貨泉)을 말한다.
  공방은 생김새가 밖은 둥글고 구멍은 모나게 뚫렸다. 그는 때에 따라서 변통을 잘 한다. 한번은 한나라에 벼슬하여 홍려경(鴻 卿)이 되었다. 그 때 오왕(吳王) 비(妃)가 교만하고 참람(僭濫)하여 나라의 권리를 혼자서 도맡아 부렸다. 방은 여기에 붙어서 많은 이익을 보았다. 무제 때에는 온 천하의 경제가 말이 아니었다. 나라 안의 창고가 온통 비어 있었다. 임금은 이를 보고 몹시 걱정했다. 방을 불러 벼슬을 시키고 부민후(富民侯)로 삼아, 그의 무리인 염철승(鹽鐵丞) 근(僅)과 함께 조정에 있게 했다. 이 때 근은 방을 보고 항상 형이라 하고 이름을 부르지 않았다.
  방은 성질이 욕심이 많고 비루(卑陋)하고 염치가 없었다. 그런 사람이 이제 재물을 맡아서 처리하게 되었다. 그는 돈의 본전과 이자의 경중을 다는 법을 좋아하여, 나라를 편안하게 하는 것은 반드시 질그릇이나 쇠그릇을 만드는 생산 방법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는 백성으로 더불어 한 푼 한 리의 이익이라도 다투고, 한편 모든 물건의 값을 낮추어 곡식을 몹시 천한 존재로 만들고 딴 재물을 중하게 만들어서, 백성들이 자기들의 본업인 농업을 버리고 사농공상(士農工商)의 맨 끝인 장사에 종사하게 하여 농사짓는 것을 방해했다.
 이것을 보고 간관(諫官)들이 상소를 하여 이것이 잘못이라고 간했다. 하지만 임금은 이 말을 듣지 않았다. 방은 또 권세 있고 귀한 사람을 몹시 재치 있게 잘 섬겼다. 그들의 집에 자주 드나들면서 자기도 권세를 부리고 한편으로는 그들을 등에 업고 벼슬을 팔아, 승진시키고 갈아치우는 것마저도 모두 방의 손에 매이게 되었다. 이렇게 되니, 한다 하는 공경(公卿)들까지도 모두들 절개를 굽혀 섬기게 되었다. 그는 창고에 곡식이 쌓이고 뇌물을 수없이 받아서 뇌물의 목록을 적은 문서와 증서가 산처럼 쌓여 그 수를 셀 수 없이 되었다.
  그는 모든 사람을 상대하는 데 잘나거나 못난 것을 관계하지 않는다. 아무리 시정 속에 있는 사람이라도 재물만 많이 가졌다면 모두 함께 사귀어 상통한다. 때로는 거리에 돌아 다니는 나쁜 소년들과도 어울려 바둑도 두고 투전도 한다. 이렇게 남과 사귀는 것을 좋아한다. 이것을 보고 당시 사람들은 말했다.
  "공방의 한 마디 말이 황금 백 근만 못하지 않다."
 원제(元帝)가 왕위에 올랐다. 공우(貢禹)가 글을 올려 말한다.
  "공방이 어려운 직책을 오랫동안 맡아 보는 사이, 그는 농사가 국가의 근본임을 알지 못하고, 오직 장사꾼들의 이익만을 두호(斗護)해 주어서, 나라를 좀먹고 백성을 해쳐서 국가나 민간 할 것 없이 모두 곤궁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그 위에 뇌물이 성행하고 청탁하는 일이 버젓이 행해지고 있습니다. 대체로 '짐을 지고 또 타게 되면 도둑이 온다[負且乘 致寇至].' 한 것은 '주역'에 있는 분명한 경계입니다. 청컨대 그를 파면시켜서, 모든 욕심 많고 비루한 자들을 징계하시옵소서."
 그 때 정권을 잡은 자 중에는 곡량(穀梁)의 학문을 쌓아 정계에 진출한 자가 있었다. 그는 군자(軍資)를 맡은 장군으로 변방을 막는 방책을 세우려 했다. 이에 방이 하는 일을 미워하는 자들이 그를 위해서 조언했다. 임금은 이들의 말을 들어서 마침내 방은 조정에서 쫓겨나는 몸이 되었다.
 그는 자기 문인들에게 말했다.
  "내가 전일에 폐하를 만나 뵙고, 나 혼자서 온 천하의 정치를 도맡아 보았었다. 그리하여 장차 국가의 경제가 넉넉하고 백성들의 재물이 풍족하게 되게 하려고 애썼다. 그런데 이제 까닭 없는 죄로 내쫓기고 말았구나. 하지만, 나가서 조정에 쓰이게 되거나 쫓겨나 버림을 받는 것이 내게 있어서는 아무것도 손해될 것이 없다. 다행히 나의 이 목숨이 조금이라도 남아 있어 아주 끊어지지 않고 이렇게 주머니 속에 감추어져 아무말도 없이 용납되고 있다. 이제 나는 부평과 같은 행색으로 곧장 강회(江淮)에 있는 별장으로 돌아가련다. 약야계(若冶溪) 위에 낚싯대를 드리우고 고기를 낚아 술을 마시며, 때로는 바다 위의 장사꾼들과 함께 배를 타고 떠돌면서 남은 인생을 마치련다. 제 아무리 천 종의 녹이나 다섯 솥의 많은 음식인들 내 어찌 조금이나 부러워해서 이것과 바꾸겠느냐. 하지만 내 심술이 오래 되면 다시 발작할 것만 같다."
  진(晋)나라에 화교(和嶠)란 사람이 있었다. 공방의 풍도를 듣고 기뻐하여 사귀어 여러 만 냥의 재산을 모았다. 이로부터 화교는 공방을 몹시 좋아하는 한 가지 버릇을 이루고 말았다. 이것을 본 노포(魯褒)는 논(論)을 지어 화교를 비난하고, 그릇된 풍속을 바로잡기에 애썼다.
 화교의 무리 중에서 오직 완적(阮籍)만은 성품이 활달해서 속물을 좋아하지 않았다. 그런데도 방의 무리와 어울려 술집에 다니면서 취하도록 마시곤 했다. 왕이보(王夷甫)는 한 번도 입으로 방의 이름을 부르는 일이 없었다. 방을 가리켜 말하려면 그저 '그것'이라고 했다. 맑은 의논을 하는 사람들에게 방은 이렇게 천대를 받았다.
 당(唐)나라 세상이 되었다. 유안(劉晏)이 탁지판관(度支判官)이 되었다. 재산을 관리하는 벼슬이다. 당시 국가의 재산이 넉넉지 못했다. 그는 다시 임금께 아뢰어 방을 이용해서 국가의 재용(財用)을 여유 있게 하려고 했다. 그가 임금에게 아뢴 말은 식화지(食貨志)에 실려 있다.
 그러나 그 때 방은 죽은 지 이미 오래였다. 다만 그의 제자들이 사방에 흩어져 살고 있었다. 이들을 국가에서 불러서 방 대신으로 쓰게 되었다. 이리하여 방의 술책이 개원(開元)·천보(天寶) 사이에 크게 쓰여졌고, 심지어는 국가에서 조서를 내려 방에게 조의대부소부승(朝議大夫少府丞)을 추증하기까지 하였다.
  남송 신종조(神宗朝) 때에는 왕안석(王安石)이 정사를 맡아 다스렸다. 이 때 여혜경(呂惠卿)도 불러서 함께 일을 돕게 했다. 이들이 청묘법(靑苗法)을 처음 썼는데, 이 때 온 천하가 시끄러워 아주 못 살게 되었다.
 소식(蘇軾)이 이것을 보고 그 폐단을 혹독하게 비난하여 그들을 모조리 배척하려 했다. 그러나 소식도 도리어 그들의 모함에 빠져서 쫓겨나 자신이 귀양을 가게 되었다. 이로부터 조정의 모든 선비들은 그들을 감히 비난하지 못하였다.
 사마광이 정승으로 들어가자 그 법을 폐지하자고 아뢰고, 소식을 천거하여 높은 자리에 썼다. 이로부터 방(方)의 무리는 차츰 세력이 꺾이어 다시 강성하지 못했다.
<생략 부분의 줄거리 : 남송 때에 소식에 의하여 돈은 다시 배척되었고, 방의 아들은 윤은 경박하여 세상의 욕을 먹었고, 뒤에 수형령이 되었으나 장물죄가 드러나 사형되었다고 한다.>
 사신(史臣)은 말한다.
 남의 신하가 된 몸으로서 두 마음을 품고 큰 이익만을 좇는 자를 어찌 충성된 사람이라고 하랴. 방이 올바른 법과 좋은 주인을 만나서, 정신을 집중시켜 자기를 알아 주어서 나라의 은혜를 적지 않게 입었었다. 그러면 의당 국가를 위하여 이익을 일으켜 주고, 해를 덜어 주어서 임금의 은혜로운 대우에 보답했어야 했다. 그런데도 도리어 비를 도와서 나라의 권세를 한몸에 독차지해 가지고, 심지어 사사로이 당을 만들기까지 했으니, 이것은 충신이 경계 밖의 사귐이 없어야 한다는 말에 어긋나는 것이다.
 방이 죽자 그 남은 무리들은 다시 남송에 쓰여졌다. 집정한 권신(權臣)들에게 붙어서 그들은 도리어 정당한 사람을 모함하는 것이었다. 비록 길고 짧은 이치는 저 명명(冥冥)한 가운데 있는 것이지만, 만일 원제(元帝)가 일찍부터 공우(貢禹)가 한 말을 받아들여서 이들을 일조에 모두 없애 버렸던들 이 같은 후환은 없었을 것이다. 그런데 다만 이들을 억제하기만 해서 마침내 후세에 폐단을 남기고 말았다. 그러나 대체 실행보다 말이 앞서는 자는 언제나 미덥지 못한 것을 걱정하지 않을 수가 없다.                                                   [출전 : 서하선생집(西河先生集)]
 
 
 
요점 정리
 작자 : 임춘
 갈래 : 가전체
 성격 : 전기적(傳記的 : 한 사람의 일생 동안의 행적을 적은 기록), 풍자적, 우의적(다른 사물에 빗대어 비유적인 뜻을 나타내거나 풍자함. 또는 그런 의미), 교훈적
 구성 : 공방의 가계에 대한 약전
  황제가 상공을 불러 공방의 조상을 세상에 쓰도록 함
  공방이 탐욕스러운 성품으로 치세를 잘해 권세를 잡게 됨
  간관들이 공부의 치부 행위를 비난하여 조정에서 쫓겨남
 수사법 : 의인법
 제재 : 돈(엽전)
 주제 : 경세(經世 : 세상을 다스림)에 대한 비판 , 돈을 탐하는 세태에 대한 비판, 배금주의(拜金主義 : 돈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고 숭배하여 삶의 목적을 돈 모으기에 두는 경향이나 태도) 혹은 황금만능주의 비판
 인물 : 겉은 둥글고 속은 모나고 욕심이 많고 염치가 없는 부정적 성격의 소유자로 투기와 오락을 일삼고 권세를 빙자하여 제멋대로 행동하는 이중적 인물로 공방의 외양을 통해 '돈'이 가진 이중성을 우의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즉 '돈'은 인간의 필요에 의해 생겨난 것이지만, 그 돈 때문에 인간이 탐욕스러워질 수 있다는 교훈을 드러내고 있다.
 내용 : 수양산에 은거하다가 황제 때부터 기용된 공방의 조상 이야기가 발단을 이룬다. 방의 인품은 둥글고 가운데 구멍이 네모나고 추시(趨時 : 시속(時俗 : 그 시대의 풍속)을 따름)로 웅변을 잘 하여 역대에 출사(出仕 : 벼슬을 하여 관청에 출근함)를 잘 하였으나, 탐욕하고 절조(절개와 지조)가 적고 백성과 이익을 다투며 물가를 오르내리게 하고 곡식을 천히 여기는 등 행실이 나빠 후일에는 뇌물받은 죄로 죽임을 당했다.
 의의 : '국순전'과 함께 우리나라 문헌상의 최초의 가전체 작품임
 특징 : 동전을 의인화하여 돈의 내력과 그 흥망성쇠를 이야기함으로써 돈이나 재물에 대한 집착과 탐욕을 경계하고 있는 가전 작품이다. 이 작품은 돈이 생겨난 유래와 인간 생활에 미치는 이득과 폐해를 보여 주면서 돈을 바르게 사용해야 함을 역설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출전 : 동문선
 
이해와 감상
 주인공의 이름인 '공방'은 네모난 구멍이 뚫린 엽전을 형용한 것이다. 그러면서 전체의 서술은 역사 기록의 열전을 본떴다. 그러나 열전은 실제로 있었던 인물의 실제 사실을 기록한 것임에 반하여 이이야기는 꾸며낸 이야기이므로 가전이라고 한다. 따라서, 이 작품이 허구적 소설로 나아가는 문학사의 한 단계를 보여 준다는 점에 초점을 맞추어 이해·감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공방에 성격을 부여하여 실제 인물처럼 그리고 있다는 점도 흥미롭다. 성격이 거칠고, 겉은 둥글며 속은 모나고, 욕심이 많고 염치가 없으며, 권세를 빙자하여 제 멋대로 행동하고, 생산보다는 축재에 관심을 가지며, 투기와 오락을 일삼는 등의 인물 특성은 돈이 가진 본성이라고도 할 수 있다. 돈 자체는 그런 성격과 무관하겠지만, 돈을 가진 사람이나 돈을 많이 가지려고 하는 사람들이 보이는 행동 특성이 여기에 함축적으로 제시되어 있다. 공방은 이러한 속성의 상징적 형상화라고 할 수 있다.
 또, 이 이야기는 돈의 실상을 그리고 있으면서도 임금을 섬기는 신하의 도리에 대한 함축도 지니고 있다. 공방이 권세를 가졌을 때 어떤 행동을 하였는가, 그 결과가 어떠한가, 또 임금된 사람은 신하를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가 등의 암시도 던져 준다.

이해와 감상1
 이 작품은 돈(엽전)을 의인화하여 '돈의 폐해'를 비판하려 한 가전이다. 이 작품의 주인공인 '공방'은 욕심이 많고 염치가 없는 부정적 성격의 소유자로 백성들로 하여금 오직 이익을 좇는 일에만 종사하게 만든다. 그리고 그는 일반 선비들과 달리 천하게 여겼던 시정의 사람들과 사귀기도 하는데, 이는 '공방'이 단순하게 '돈'을 드러내어 탐욕스러운 한 전형적 인간을 표상한다기보다는 잘못된 사회상을 비판하기 위해 작가가 의도적으로 구성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즉, 작가는 이 작품을 통하여 돈의 내력과 성쇠를 보여 줌으로써 사회상을 풍자하고 자신의 경세관을 드러내려 했던 것으로 볼 수 있다.
 이 작품은 인간의 삶에서 돈이 요구되어 만들어져 쓰이지만 그 때문에 생긴 인간의 타락상을 역사적으로 살피고 있다. 작가는 마지막 부분에서 사신(史臣)의 입을 빌어 자신의 경세관을 피력하고 있다 하겠는데, 작가는 공방의 존재가 삶의 문제를 그릇되게 하므로 후환을 막으려면 그를 없애야 한다고 하였다. 이러한 관점은 난세를 만나 참담한 가난 속에 지내다 일찍 죽고 만 임춘의 개인적 삶과도 연관된다 하겠다. 그는 무신란을 만나 겨우 목숨은 보전하였으나 극도로 빈한한 처지에서 불우한 일생을 마친 귀족의 후예였는데, 돈이 벼슬하는 사람들에게 집중되어 자기와 같은 불우한 처지에 있는 사람들이 삶을 더욱 어렵게 한다고 생각하며 세상의 그릇된 방향에 대해 비판적인 관점을 보여 주었다. (출처 : 김병국 외 4인공저 한국교육미디어 문학)
 
 

이해와 감상2
 고려 후기 임춘(林椿)이 돈을 의인화하여 지은 가전작품으로 공방(孔方)의 자(字)는 관지(貫之)이며 그 조상은 일찍이 수양산에 숨어 살아 세상에 쓰여진 적이 없었다. 그러다가 그의 아버지 천(泉)에 이르러 비로소 주(周)의 대재(大宰)로 나라의 부세(賦稅)를 맡게 되었다. 공방의 사람됨은 밖은 둥글고 안은 모가 났으며, 임기응변에 능해 한나라 때 벼슬을 하여 홍로경(鴻卿)이 되었다. 욕심이 많고 염치가 없는 그가 재물과 씀씀이를 도맡게 되니 백성들이 화(貨)를 중하게 여겨 근본인 농업을 버리고 상업만을 좇게 되는가 하면, 벼슬을 팔고 사는 것이 손바닥에 있으므로 벼슬하는 자들이 모두 절개를 굽히게 하는 등 폐단이 심했다. 이에 원제(元帝) 때, 공우(貢禹)가 상소를 올려 그 폐단을 간해 드디어 쫓겨나게 되었다.
 그러나 그는 나의 술(術)이 얼마 되면 다시 일어날 것이라며 태연했다. 그리고 당(唐) 때 유안(劉晏)이 탁지판관(度支判官)이 되어, 나라의 씀씀이가 넉넉하지 못한 것을 보고 임금께 청하여 다시 공방의 술을 써서 나라의 씀씀이를 편하게 할 것을 건의했다. 그러나 그때는 이미 공방이 죽은 뒤여서, 그의 문도(門徒)들을 찾아 써서 다시금 개원(開元)·천보(天寶) 연간에는 크게 그 술(術)이 성행하게 되고, 그는 조의대부소부승(朝議大夫少府丞)에 추증되었다. 뒷날 소식·사마광이 그 법을 폐할 것을 아뢰어 세력이 조금 줄어들고, 공방의 아들 윤(輪)은 경박하여 세상의 욕을 먹었는가 하면 장물죄(贓物罪)가 드러나 사형을 당하게 되었다.
 돈의 사용과 유통을 둘러싼 고사들을 흥미있는 인간사로 의인화한 이 작품은 단순히 돈에 얽힌 일화를 평면적으로 진술하는 데 그치지 않고 겉은 원만한 듯 보이지만 속은 모가 나 두 마음을 품고 있는 신하를 풍자하고 있다. 평결부에서 "만일 원제가 진작 공우가 한 말을 용납하여 하루 아침에 다 죽여버렸던들 가히 후환을 없앴을 터인데, 오직 억제만 해서 후세에 폐단을 끼치게 했다"고 하여 벼슬자리에 올라 나라를 망치고 있는 무리에 대한 비판을 강하게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이런 비판의식은 무신집권기 때 무신들에 의해 심한 배척을 받아 정치적·경제적으로 소외되었던 지은이의 처지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임춘의 유고집 〈서하선생문집 西河先生文集〉과 〈동문선 東文選〉에 실려 있다.(출처 : 브리태니커백과사전)
심화 자료
 
 
 
임춘 林椿 [?~?]
 자 기지(耆之). 서하(西河) 출생. 과거에 수차 낙방하였으며, 1170년(의종 24) 정중부의 난 때는 간신히 목숨을 건졌다. 이인로(李仁老)·오세재(吳世才) 등과 함께 강좌칠현(江左七賢)의 한 사람으로 시와 술로 세월을 보냈으며, 한문과 당시(唐詩)에 능하였으며, 이인로가 그 유고(遺稿)를 모아 '서하선생집(西河先生集)' 6권을 엮었다. '삼한시귀감(三韓詩龜鑑)'에 시문(詩文)이 기록되어 있고, 두 편의 가전체소설이 전한다. 예천 옥천정사(玉川精舍)에 제향되었고, 저서에 '국순전(麴醉傳)' '공방전(孔方傳)' 등이 있다.
 임춘은 돈의 폐해를 보여 주면서 돈을 없애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는데, 이는 난세를 만나 참담한 가난 속에서 살았던 그의 개인적 삶과 연관된다. 그는 극도로 빈한한 처지에서 불우한 일생을 마친 귀족의 후예였는데, 돈이 벼슬하는 사람들에게 집중되어 자기와 같은 불우한 처지에서는 고난을 겪을 수밖에 없는 세태를 비판하고, 벼슬을 해서 나라를 망치는 무리에 대한 불만을 토로한 것이라고 하겠다. 결국 공방의 존재가 삶의 문제를 그릇되게 하므로 후환을 막으려면 공방을 없애야 한다는 그의 인식은 참담한 가난 속에서 지내다 일찍 죽고만 임춘의 돈의 폐해에 대한 비판적 인식의 표출일 것이다.
 
 
 '공방전'에 반영된 현실 의식
 인간 생활에서 돈이 요구되지만 돈 때문에 인류가 간사해지고 말썽이 생겼다. 따라서, 돈이 두통거리이니 후환을 막으려면 그를 없애야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이 작품은 돈의 사회적 역할과 폐해를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 우리는 이 작품을 통해 돈의 용도가 바르게 되어야 함을 강조한 경제 관념을 엿볼 수 있다.
 
 
공방전의 주제적 의미
 이 작품의 주인공인 '공방(둥근 모양에서 '孔'이라 하고 구멍난 모양에서 '方'이라 함)은 욕심이 많고 염치가 없는 부정적 성격의 소유자로 백성들로 하여금 오직 이익을 좇는 일에만 종사하게 만든다. 그리고 그는 일반 선비들과 달리 천하게 여겼던 시정의 사람들과도 사귀기도 하는데, 이는 '공방'이 단순하게 '돈'을 드러낸다든다가 탐욕스러운 한 전형적 인간을 내세운다기보다는 잘못된 사회상을 비판하기 위한 작자의 의도가 반영된 사물로 여기질 수 있음을 뜻한다. 즉, 작자는 이 작품을 통하여 돈의 내력과 성쇠를 보여줌으로써 사회상을 풍자하는 경세의 효과를 나타내려고 하고 있는 것이다. 작가의 비판적 현실이 담겨 있는 작품으로 돈에 인간적인 품격을 부여하는 방식을 통해, 돈의 속성에 대한 비판적인 인식과 각성을 의도하고 있으며, 돈의 폐해를 부각하고, 타락한 관료를 비판하고 있으나, 작가의 당시대는 화폐가 활성화가 되었던 시대가 아니라, 결국은 '공방전'은 현실적 경험의 독창적 표현이라기보다 관념적인 수준에 머문 작품으로 볼 수 있다.
 
 
전과 소설
 전은 대체로 인물의 행적과 그 해석을 포함하여 기술하는 한문학의 양식이었다. 그런데 전은 사실의 기록이면서 그에 대한 해석을 내포하기 때문에 사실의 진실을 추구하는 역사와 허구의 진실을 추구하는 소설의 두 성격을 지니게 되었다. 실제의 일을 기술하는 실전에서 사물을 사람에 의탁하는 가전으로 나아갈 수 있었던 것도 전의 이러한 이중성 때문이다. 고소설 작품 가운데 '  전' 이라는 제목이 많은 내력도 전의 이런 특성과 관련된다.
官方微信:韩语学习